Magazine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지속 가능한 환경
게시판 상세

[지속가능한 원료] 푸른 관목의 생명력이 선사하는 신선한 하루, 로즈마리

2022-04-25


특유의 향긋함으로 익숙하게 쓰이는 ‘로즈마리’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로즈마리는 남유럽 지중해 연안을 따라 자라며, 독특한 향을 내어 ‘바다의 이슬’이라는 어여쁜 이름을 갖고 있습니다. 고대 그리스 시대부터 각종 효능을 인정받아 약용 식물로 널리 사용되어 왔죠. 로즈마리의 학명(Rosmarinus officinale)처럼 학명에 ‘officinale’이란 단어가 있으면 고대부터 공식적으로 약용 식물로 사용해왔다고 볼 수 있어요.

 

로즈마리는 고대 이스라엘, 그리스, 이집트, 로마에서는 종교 의식에 성스럽고 귀중한 향료로도 사용되었습니다. 로즈마리와 주니퍼베리를 함께 태우며 공기를 정화시키고, 감염을 예방하는 목적으로 사용했어요.

 

1,8시네올 성분이 풍부한 로즈마리는 마음에 자극을 주고 기억력 회복에 유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어서 기억의 상징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그래서 결혼식, 장례식, 및 각종 축제와 연회에서 상징적으로 많이 사용되었죠.

 

요즘도 로즈마리는 생활 영역 곳곳에서 만날 수 있어요. 고급 레스토랑 뿐 아니라 일반 가정에서도 각종 요리에 풍미를 더하기 위해 로즈마리 잎을 곁들이고, 고기나 생선 요리의 잡내를 잡기 위해서 사용하거나, 살균 소독을 위해 쓰기도 하죠.

 


로즈마리는 에너지를 끌어올려주고, 순환을 증진시키는 힘을 갖고 있어요. 전통적으로 피부와 두피 케어를 위해 꾸준히 선택되어 온 식물입니다. 특히 사계절 급변하는 온도에 민감해지고, 자극받은 두피에는 이만한 허브가 없어요. 무더운 여름날에도, 매서운 겨울날에도, 바다의 이슬로 관리한다면, 두피에 대해 더 이상 고민하지 않아도 될 거예요.

 

아로마티카는 원물 성분에 꼭 맞는 추출 방식을 이용해요. 아로마티카 제품에 들어가는 깨끗한 물 안에 건강한 로즈마리 허브를 가득 담아 우려내는 ‘디콕션’ 방식으로 원료를 만들어요. 디콕션 방식으로 추출한 로즈마리잎 추출물에는 피부의 항산화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는 폴리페놀과 로즈마린산이 풍부하게 들어가 있답니다. 피부 본연의 컨디션을 되돌려 매끄럽고 윤기 있는 피부로 가꾸는 데 도움을 줍니다.


# AATI(Aromatica-Aromatherapy Type Indicator)

6000년간 사용되어 온 아로마테라피의 원료들은 저마다의 성격을 갖고 있어요! 

자신과 꼭 닮은 아로마테라피 원료 유형을 찾아보세요.

 

로즈마리와 같은 성격의 소유자는 언제나 젊은 마음을 유지하려 합니다. 상상력이 풍부함과 동시에 결단력을 갖고 있는 감각적인 사람이죠. 이들이 가장 우선 시 하는 것은 사랑과 삶이 안정된 위치에 있는 것입니다. 안정된 환경 안에 있을 때, 가장 완벽하게 스스로를 표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로즈마리는 놀라울 정도로 흔들리지 않는 영혼의 소유자로도 불리웁니다. 스스로 높은 목표를 설정하고, 도전을 즐기며 여러 가지 일을 한번에 수행합니다.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 답변보기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닫기